식당·전통시장 현금처럼 사용
지난달 7200억원어치 판매
발행규모 3조원서 6조로 늘려
지방자치단체가 지역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발행하는 지역사랑상품권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지자체들이 상품권 발행을 늘리고 할인 혜택을 확대한 영향이다.

행정안전부는 지난달 190개 지자체의 지역사랑상품권이 총 7208억원어치 판매됐다고 12일 발표했다. 이는 상품권 발행 비용을 국비에서 지원받은 지자체를 대상으로 집계한 것으로, 월 최고 판매 실적이라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지난해 지역사랑상품권 월평균 판매액 규모는 2651억원이었다. 올해 1월에는 5266억원, 2월엔 4124억원어치가 판매됐다.

지역사랑상품권은 지자체별 ‘지역사랑상품권 활성화 조례’를 근거로 각 지자체가 발행하는 유가증권이다. 음식점과 약국, 전통시장 등 지자체가 정한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행안부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상권을 살리기 위해 당초 3조원으로 계획했던 올해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규모를 6조원으로 늘렸다. 또 추가경정예산으로 발행비용 2400억원을 추가 지원했다. 지역사랑상품권 할인율도 5% 안팎(지자체별 상이)에서 10%로 상향했다.

지역사랑상품권의 판매액뿐 아니라 사용 규모도 급증했다. 지역사랑상품권 환전액은 지난달 6118억원으로 월 최대치를 나타냈다. 지난해 월평균 환전액 2513억원의 2.5배 수준이다.

행안부는 지역사랑상품권의 할인폭을 확대하는 지자체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상품권 판매 증가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달 지역사랑상품권을 10% 할인 판매한 지자체는 130곳이다. 이달에는 171개 지자체가 10% 할인 판매를 시작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서울시가 두 차례에 걸쳐 발행한 서울사랑상품권은 5% 캐시백(적립)에 15% 할인 등 총 20%의 할인 혜택을 주면서 1300억원어치가 완판됐다. 서울시는 국비 지원을 받지 않고 자체 예산으로 할인폭을 확대했다. 고규창 행안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상품권 10% 할인은 앞으로 4개월가량 이어질 예정이어서 상품권 판매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하수정 기자 agatha7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