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4년 이래 처음으로 콜로세움 아닌 바티칸서 진행
코로나19에 성금요일 '십자가의 길' 예식도 신자 없이 거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폐쇄된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성금요일인 10일(현지시간) 예수의 고난과 죽음을 기억하는 '주님 수난 예식'이 거행됐다.

이 예식에는 통상 추기경과 주교, 수많은 신자가 참석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프란치스코 교황과 일부 고위 성직자들, 성가대 등으로 참석자를 최소화한 가운데 치러졌다.

교황청 강론 전담 사제인 라니에로 칸탈라메사 신부는 이번 바이러스 사태가 우리 삶에서 진정 중요한 게 무엇인지 깨닫는 시간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너무 많은 고통과 죽음 없이 지나가기를, 아울러 의료진의 영웅적인 희생이 헛되지 않기를 기도하자"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어 같은 장소에서 '십자가의 길' 예식을 주례했다.

십자가의 길은 예수가 십자가에 못 박혀 처형될 때까지 생의 마지막 시간을 기억하고 구원의 신비를 묵상하는 예식이다.

이 예식은 통상 초기 기독교 신자들이 순교한 로마 콜로세움 인근에서 매년 성대하게 거행되는데 올해는 코로나19로 장소가 성베드로대성당과 광장으로 바뀌었다.

이는 예식이 처음 시작된 1964년 이래 처음 있는 일이라고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교황은 부활절 전야인 11일 밤 '파스카 성야' 미사를 주례하고, 부활절 당일인 12일에는 주님 부활 대축일 미사 후 강복 메시지인 '우르비 에트 오르비'(Urbi et Orbi·라틴어로 '로마와 온 세계에'라는 뜻)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 미사 역시 신자 참석 없이 진행되며, 온라인으로 생중계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