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가 북항 재개발사업지 일원에 2022년 1월 완공예정인 북항 마리나의 운영사업자 공모를 시행한다고 10일 발표했다.

북항 마리나는 지난 2016년 사업자 공모 시, 운영사업자가 직접 마리나 시설을 건립 후 운영하는 것으로 공모를 추진하였으나 유찰됐다.

이번 공모에는 BPA가 고급 휴양레저시설인 마리나의 공공성 향상을 위해 생존수영, 스쿠버다이빙 등 일반시민 누구나 이용 가능한 해양레저 프로그램을 시설 설계에 반영하는 등 마리나를 직접 건립한 후 민간 사업자를 통해 임대·운영할 방침이다.

사업신청자는 국내‘마리나항만의 조성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또는 해외 타 국가 법령에 따른 마리나업을 수행하고 있는 법인이거나 그러한 법인이 하나 이상 참여한 컨소시엄이어야 한다. 사업계획서는 오는 6월 9일까지 부산항만공사에 내방해 접수하면 된다.

BPA 관계자는“마리나 항만에 대한 비전과 전문성을 갖춘 전문 운영사를 선정해 북항 마리나의 효율적인 관리와 해양레저 인구의 저변 확대를 위해 힘쓸 계획이다”고 밝혔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