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용준 '음주운전·운전자 바꿔치기' 첫 재판
래퍼이자 장제원 후보 아들로 유명세
장제원 "뉘우치고 평범하게 살기를…"

장제원 미래통합당 부산 사상구 국회의원 후보의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20)이 첫 재판에 출석해 음주 교통사고와 허위진술 교사 등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9일 오전 서울서부지법 형사11단독 권경선 판사의 심리로 열린 첫 공판기일에서 장용준 측은 "검찰이 제기한 모든 혐의를 인정한다"고 밝혔다.

이날 장용준은 검은색 상의와 하의를 착용하고 마스크를 쓴 채 등장했다. 모자를 깊이 눌러써서 얼굴이 전혀 노출되지 않았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재판을 받게 된 심정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빠르게 이동했다.

장용준은 지난해 9월7일 서울 마포구 한 도로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 추돌 사고를 냈다. 당시 음주측정 결과 혈중 알코올 농도는 0.12%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뿐만 아니라 장용준은 음주사고를 내고도 지인인 A씨가 대신 운전했다고 경찰에 허위 진술을 부탁한 혐의를 받는다. 또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라며 금품을 제공하려 시도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을 야기했다.

검찰은 장용준에 대해 특가법상 위험운전 치상,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범인도피교사,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로 1월 9일 불구속 기소했다.

사고 당시 장용준이 타고 있던 차량은 벤츠.
래퍼 노엘(장용준) '음주운전 운전자 바꿔치기' 첫 재판…3억 벤츠 언제 장만했나

장용준은 지난해 5월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하며 벤츠 스포츠카인 'AMG GT' 시리즈를 구입했다고 팬들에게 알렸다.

2000년생인 장용준이 구매한 이 차량은 2억 8000만원이 넘는 고가의 차량이다.

장용준은 전자담배를 피우면서 "제가 벤츠를 계약했어요. AMG GT라는 3억 좀 안되는 차를 샀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스무살에 참 많은 것을 이뤄냈는데요. 감사합니다. 어렸을 때부터 부모님이 음악하는 것을 하나도 안도와줬거든요..모든 걸 제가..잘 계약했습니다"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저는 면허가 있고 보험료가 굉장히 비쌉니다. 말도 안돼요"라면서 "5월 30일이 제 생일인데 생일날 저한테 선물 주는 셈치고 하나 샀어요"라고 했다.
래퍼 노엘(장용준) '음주운전 운전자 바꿔치기' 첫 재판…3억 벤츠 언제 장만했나

장용준은 엠넷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 '고등래퍼'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이후 장 후보의 아들이라는 사실까지 알려지며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그러나 조건만남을 요청하는 그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SNS) 캡처 사진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나돌자 인성 논란이 불거졌다.

당시 제작진은 장용준이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고 밝혔고 본인도 자필 편지를 통해 "당시에도 진심은 아니었지만, 지금 돌이켜봐도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스러운 마음뿐"이라며 "일순간 호기심으로 트위터를 통해 저급한 말을 내뱉은 것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그러한 방식으로 어떠한 만남을 가져본 적은 결단코 없다"고 부인하면서도 "물론 그러한 글을 올리는 것 자체가 너무 큰 잘못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전했다.

논란으로 인해 당시 장 후보는 당내 대변인 직을 내려놓고 공개 사과를 하기도 했다.

하지만 장용준은 이후에도 흡연 라이브 방송 등으로 논란에 휘말렸고 급기야 음주운전 등으로 재판을 받기에 이르렀다.

장 후보는 재판을 앞두고 SNS에 글을 올려 "아버지로서 마음이 아프다. 용준이가 자신의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어떤 벌이던 나라가 주는 벌을 받고 나면, 법을 잘 지키는 평범한 시민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보살피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하지만 총선을 불과 6일 앞두고 진행된 아들의 음주운전 첫 재판 이슈에 국민들의 비난은 이어지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