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20)이 첫 재판에 출석해 음주 교통사고 혐의를 인정했다.

9일 오전 서울서부지법 형사11단독 권경선 판사의 심리로 열린 첫 공판기일에서 장용준 측은 "검찰이 제기한 모든 혐의를 인정한다"고 밝혔다.

이날 장용준은 검은색 상의와 하의를 착용하고 마스크를 쓴 채 등장했다. 재판에서 자신의 직업을 '프리랜서'라고 밝혔다.

재판을 받게 된 심정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아들 래퍼 노엘(장용준)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아들 래퍼 노엘(장용준)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아들 래퍼 노엘(장용준)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아들 래퍼 노엘(장용준) /사진=연합뉴스

장용준은 지난해 9월7일 서울 마포구 한 도로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 추돌 사고를 냈다. 당시 음주측정 결과 혈중 알코올 농도는 0.12%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뿐만 아니라 장용준은 음주사고를 내고도 지인인 A씨가 대신 운전했다고 경찰에 허위 진술을 부탁한 혐의를 받는다. 또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라며 1000만 원에 합의를 보려고 시도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을 야기했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아들 래퍼 노엘(장용준)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아들 래퍼 노엘(장용준) /사진=연합뉴스

검찰은 장용준에 대해 특가법상 위험운전 치상,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범인도피교사,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로 1월 9일 불구속 기소했다.

노엘 측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하면서도 보험사기 혐의에 대해서는 양형 검토를 요청했다.

검찰은 다음 공판 때 증인을 신청했다. 다음 기일은 5월7일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