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씨 "나는 손석희 말에 장단만 맞춘 것"
"JTBC 사장실에서 손석희 수차례 만나"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사진=강은구 기자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사진=강은구 기자

텔레그램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25)씨가 최근 경찰 조사에서 '김웅 프리랜서 기자 배후에 삼성이 있다는 말을 처음 꺼낸 사람은 내가 아니라 손석희 JTBC 사장'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조 씨는 "손 사장이 먼저 '(당신과 김웅) 뒤에 삼성이 있느냐'는 말을 꺼냈고, 본인은 그 말을 듣고 '그렇다'고 장단을 맞춰 주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앞서 손 사장은 "조 씨가 '김웅 뒤에 삼성이 있다'고 협박해 경찰에 신고하지 않았다"고 해명한 바 있다.

조 씨는 작년 말 텔레그램을 통해 손 사장에게 처음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씨는 '박사방' 운영 공범인 사회복무요원을 통해 손 사장 전화번호를 알아냈다.

조 씨는 "손 사장이 (2017년 4월 경기 과천의 교회 공터에서) 차량 접촉 사고를 내고 현장을 떴다는 사건을 접한 뒤 손 사장에게 접근하고 싶은 호기심이 생겼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한다.

조 씨는 자신을 '흥신소 사장'이라고 소개한 뒤, 손 사장과 법적 분쟁을 벌이고 있는 김웅 프리랜서 기자가 손 사장과 그 가족을 해쳐 달라면서 자신에게 이미 돈도 입금했다고 협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조 씨는 손 사장에게 2000만원을 요구했고, 손 사장은 수차례에 걸쳐 이 돈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손 사장은 이에 대해 "김웅 기자와의 소송에서 쓸 증거 확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돈을 건넸지만 조 씨는 증거를 제시하지 않고 잠적했다"고 했다.

그러나 조 씨는 "손 사장에게서 2000만원을 받은 뒤에도 JTBC 사장실 등에서 몇 번 손 사장을 직접 만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까지 두 사람이 만난 이유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