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보안원은 이달부터 2020년도 금융권 사이버 침해사고 대응훈련을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185곳 금융회사별로 연 1회 이상 지능형 지속 위협(APT), 분산 서비스 거부(DDoS), 서버 해킹 공격 등에 대비하는 훈련을 한다.

금융보안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사회적 이슈를 악용한 스피어피싱(특정 대상 공격), 재택근무 확대에 따른 서버 해킹 등 최신 사이버 위협 사례를 훈련에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김영기 금융보안원장은 "코로나19 확산 등 사회적 이슈를 악용하거나 금전 탈취 목적의 사이버 공격이 증가하는 만큼 유비무환의 대비 태세를 더욱 굳건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보안원, '코로나19 반영' 사이버 공격 대응 훈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