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연금 적립금 작년 200조원 돌파…수익률은 2.25%로 올라

퇴직연금 적립금 규모가 지난해 처음으로 200조원을 돌파했다.

고용노동부와 금융감독원이 5일 발표한 '2019년 퇴직연금 적립금 운용 현황 통계'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퇴직연금 적립금 규모는 221조2천억원으로, 전년(190조원)보다 31조2천억원(16.4%) 증가했다.

2016년부터 최근 4년 동안 퇴직연금 적립금은 10%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말 국내 주요 연기금 적립금 규모는 국민연금이 737조7억원으로 가장 컸고 사학연금과 공무원연금이 각각 21조4천억원, 12조원이었다.

퇴직연금 적립금을 유형별로 보면 확정급여형(DB)이 138조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확정기여형(DC)·기업형IRP 57조8천억원, 개인형IRP 25조4천억원이었다.

적립금의 전년 대비 증가율은 확정급여형과 확정기여형·기업형IRP는 각각 13.9%, 16.3%였으나 개인형IRP는 32.4%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상품 유형별로는 원리금 보장형이 198조2천억원(89.6%)이었고 실적 배당형이 23조원(10.4%)이었다.

원리금 보장형은 예·적금의 비중이 크고 실적 배당형은 펀드와 실적 배당형 보험 상품 등이 큰 비중을 차지한다.

퇴직연금의 지난해 연간 수익률은 2.25%로 전년(1.01%)보다 1.24%포인트 상승했다.

원리금 보장형은 수익률이 1.77%였고 실적 배당형은 6.38%의 수익을 내 전체 수익률 상승에 기여했다.

퇴직연금의 지난 5년간 연 환산 수익률은 1.76%였고 10년간 연 환산 수익률은 2.81%였다.

운용관리 수수료, 자산관리 수수료, 펀드 비용 등을 합한 연간 총비용을 기말 평균 적립금으로 나눈 퇴직연금 총비용 부담률은 0.45%로, 전년보다 0.02%포인트 하락했다.
퇴직연금 적립금 작년 200조원 돌파…수익률은 2.25%로 올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