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경기복지재단 등과 함께 모은 코로나19 극복 성금 12억원을 도내 취약계층 1만2000 가구에 10만원 상당의 상품권(지역화폐, 온누리상품권) 형태로 제공했다.

이병우 도 복지국장, 최은숙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진석범 경기복지재단 대표이사는 1일 오전 10시30분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함께 극복’ 협업식을 진행했다.

협업에 따라 3개 기관은 도내 코로나19 피해가구 가운데 정부나 지자체 지원을 받지 못하지만 도움이 필요한 가구를 시·군 추천을 통해 선정 후 지원할 예정이다.

도는 도내 대상자를 추천하고,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기부금을 지원한다. 경기복지재단에서는 상품권을 구입해 시·군 지역사회보장협의체를 통해 대상자에게 전달하게 된다.

최은숙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은 “코로나19 함께 극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신 경기도, 경기복지재단에 감사드리며, 향후에도 코로나19 관련한 기부금품을 적재적소에 신속하게 배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진석범 경기복지재단 대표이사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경기도, 관계 기관 등과 긴밀히 협조해 현 상황을 조기 극복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예정돼 있지만, 코로나19 피해 가구 중 지원 사각지대에 놓인 가구들에 대한 지원이 추가적으로 필요하다고 느꼈다”며 “경기도가 적극 행정을 통해 코로나19 피해로 인한 위기를 ‘함께 극복’ 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