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청명·한식 앞두고 산불방지대책본부 특별경계 근무

박종호 산림청장(가운데)이 31일 강릉시 성산면 일원에서 산불예방을 위해 산림드론을 활용한 산불감시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산림청 제공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청명·한식을 앞둔 주말에 산불이 급증할 것에 대비해 전국에 산불방지 특별 경계령을 내리고 감시·단속 활동을 강화한다고 31일 발표했다.

청명·한식 시기를 전후해 본격적인 영농 준비로 논·밭두렁 불법소각이 많아지고 성묘객과 등산객, 산나물 채취자 등 입산객 증가로 전국적으로 크고 작은 산불이 동시다발로 발생하고 있어서다.

3월30일부터 4월5일까지 이 기간의 최근 10년 평균 산불 발생 건수는 31.6건에 피해면적은 409.9ha에 달한다.

특히 국가재난사태 선포에 이르렀던 지난해 동해안 산불은 청명·한식 하루 전날인 4월 4일에 발생해 막대한 인적·물적 피해를 가져왔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이날 스마트 산림드론을 활용한 산불예방 현장과 동해안산불방지센터를 방문해 코로나 19 대응상황과 산불대비 태세를 점검하고 담당자들을 격려했다.

스마트 산림드론 활용은 정보통신기술(ICT)를 활용한 산불 예방 사업의 일환으로 산림청에서 올해부터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이다.

인력이 미치지 않는 산림 내 무단입산자를 감시하고 야간 산불 시 열화상 카메라를 장착해 산불의 규모, 진행 방향 등 정보를 상황실로 전송해 산불확산 예측과 실시간 언론에 제공한다.

동해안산불방지센터는 2018년 11월에 개소해 동해안 6개 시·군, 산림청, 소방청, 국방부, 국립공원관리공단 등 산불유관기관이 동해안 산불에 공동대응하기 위한 협업기관이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동해안산불방지센터를 방문하고 “코로나19로 산불방지 활동에 제한이 있으나, 산불재난 대비에 누수가 있어서는 안된다”며 “국민들도 건조한 날씨에 산림인접지에서 화기취급 금지 등 산불 예방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강조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