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의 후속 조처 논의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G20 화상 통상장관회의. 사진=연합뉴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G20 화상 통상장관회의. 사진=연합뉴스

주요 20개국(G20) 통상장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필수 의료용품의 공급에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이들은 30일(현지시간)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비상 화상회의를 진행한 후 공동성명에서 이같이 밝혔다. 통상장관들은 의료용품과 장비 등의 무역을 촉진하고 추가적인 생산을 장려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26일 열린 G20 특별화상정상회의 합의 내용의 후속 조처를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이들은 보건을 위한 각국의 비상 조처는 목표에 맞게 비례적으로 투명하고 일시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데도 뜻을 함께 했다. 의료용품과 의약품이 원활하게 사용되기 위해 폭리 취득과 부당한 가격인상도 막을 방침이다.

G20 통상장관들은 성명에서 "우리는 항공 해상 육로 운송을 통해 물류망을 개방된 상태로 유지할 방법을 모색하겠다"며 "부당이득을 취하는 불합리한 가격 인상을 막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의 확산과 이에 따른 각국의 제한령으로 세계적으로 상품과 서비스의 수요와 공급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는 우려가 높다.

이들은 "팬데믹(전염병 대유행)은 세계적인 도전이며 조율된 국제적 대응이 필요하다"며 "팬데믹과 싸우고 그것이 국제 무역과 투자에 미치는 영향을 완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정하고 안정적인 무역과 투자 환경 제공, 시장 개방을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무역 관련 조치들은 세계무역기구(WTO)에 통보하기로 했다. 또 필요에 따라 회의를 다시 소집할 계획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