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산도·가거도 등에 조·수수 재배 뒤 절반 철새에 제공
신안군, 철새 먹이용 농경지 경작면적 확대

전남 신안군은 철새 주요 이동 경로이자 중간기착지인 흑산면 일대에서 철새먹이 경작 재배 사업을 확대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군은 2016년부터 철새에게 먹이와 휴식처를 제공하고 생태계 보전을 위한 이 사업을 펴고 있다.

군은 마을 휴경지에 조와 수수를 재배해 수확물의 50%를 가을철 흑산권역을 지나는 철새에게 먹이와 휴식처로 제공해 왔다.

가을철에 절반가량을 수확해 놓았다가 이듬해 봄, 철새 이동 시기에 내놓고 있다.

작년까지는 흑산 본도에서만 40가구가 3만4천78㎡를 경작했던 군은 올해는 6천500만원을 들여 가거도, 만재도, 태도, 대둔도, 영산도 등 인근 섬까지 포함한 4만1천660㎡로 확대한다.

조, 수수 재배가 끝나면 먹이가 부족한 겨울에 찾아오는 월동조류를 위해 겨울배추(봄동) 등을 심어 먹이로 공급해 주는 방안도 추가로 검토 중이다.

군 관계자는 "철새먹이 경작재배 사업을 통해 지역주민들이 철새와 서식지 보전에 기여하는데 앞장서는 새로운 생태환경 문화가 형성된다는 측면에서 매우 가치 있는 사업"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