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 법적 조치 강구"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중소벤처기업부는 제주 여행을 다녀온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미국 유학생 모녀가 김학도 전 중기부 차관의 가족이라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라고 전했다.

중기부는 2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언급된 '제주여행 다녀온 코로나19 확진 모녀'의 전 중기부 차관 가족설은 허위임을 밝힌다"며 "해당 게시글에 대해 법적 조치를 강구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은 자가격리 지침을 어기고 제주도 여행으로 논란을 빚은 미국 유학생 모녀를 '선의의 피해자'라고 두둔해 논란이 일었다.

이후 온라인 상에서는 제주 여행 모녀가 '중앙부처 국장급 공무원의 가족'이라는 소문이 돌았다. 여기에 해당 공무원이 김학도 전 중기부 차관이라는 주장까지 제기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