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74% 종강 1∼2주 미루기로
4년제 대학 91%, 다음 달 6일 또는 13일 대면 수업 시작

4년제 대학의 약 91%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미뤄온 대면 수업을 4월 6일 또는 13일에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사총협)는 4년제 대학 193곳의 대학별 홈페이지를 확인한 결과 이렇게 분석됐다고 27일 밝혔다.

사총협에 따르면 4년제 대학의 46.7%(90곳)가 4월 6일에, 44.5%(86곳)가 4월 13일에 대면 수업을 시작하기로 했다.

대부분 대학은 코로나19 때문에 이달 개강한 이후 온라인 수업을 해오고 있다.

국공립대는 40곳이 모두 4월 6일 또는 13일에 대면 수업을 시작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23곳(57.5%)이 6일, 17곳(42.5%)이 13일에 시작하기로 했다.

그 밖에는 대면 수업을 3월 안에 시작하기로 한 대학이 5곳, 4월 16일 1곳, 4월 20일 2곳, 5월 4일 2곳 있었다.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할 때까지 대면 수업을 하지 않겠다고 밝힌 대학도 2곳 있었다.

대학들은 종강도 1∼2주가량 미루는 움직임을 보인다.

4년제 대학 97곳(50.3%)이 종강 1주 연기를 발표했고, 46곳(23.8%)이 2주 연기, 6곳(3.1%)은 3주 연기를 발표했다.

44곳(22.8%)은 아직 종강 연기 여부를 정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