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윤 가톨릭대 의대 약리학교실 교수와 이민구 연세대 의대 약리학교실 교수팀이 비만 치료에 관여하는 핵심 유전자를 발견했다. 연구팀이 주목한 것은 세포질 속에 있는 막인 골지체다. 김 교수팀이 유전자 조작기술을 활용해 동물실험을 했더니 특정한 골지체(GRASP55)를 제거한 생쥐는 장내 지방 흡수에 문제가 생겨 체지방량이 줄었다. 몸속에서 지방을 분해해 운반하는 과정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김 교수는 “지금까지 큰 주목을 받지 못했던 골지체와 골지 단백의 새로운 기능을 밝힌 연구”라며 “얼마나 다양한 인자가 체내 지질 흡수 과정에 영향을 미치는지 이번 논문을 통해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