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윤중로 관측목에선 관측되지 않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올해 서울의 벚꽃이 27일 개화해 1922년 관측을 시작한 이후 가장 이르게 개화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개화는 작년(4월 3일)보다 7일, 평년((1981∼2010년·4월 10일))보다 14일 빨랐다.

기상청은 서울 종로구 기상관측소에 지정된 왕벚나무 한 가지에서 세 송이 이상 꽃이 활짝 피었을 때를 서울 벚꽃 개화 시기로 본다.

올해는 2∼3월 평균 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일조시간이 길었기 때문에 일찍 개화했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벚꽃 개화 후 만개까지 일주일에서 열흘가량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다음 주 주말께 서울 벚꽃이 만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서울의 대표 벚꽃 명소인 여의도 윤중로의 대표 관측목에선 아직 개화가 관측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