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시가 급한 소상공인에 ‘대출 홀짝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이 긴급안정자금 대출을 받기 위해 지역 소상공인지원센터에 한꺼번에 몰리면서 ‘대출 신청 대란’이 빚어지자 정부가 공적 마스크 구매 방식과 비슷한 ‘홀짝제’ 등 대책을 내놨다. 소상공인들이 27일 서울 종로구 소상공인재기지원센터 서울중부센터에서 대출 신청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