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여성단체 "디지털 성범죄 청원 졸속처리" 국회 규탄

부산여성단체연합 소속 10여 명은 27일 부산 강서구 대저동 김도읍 국회의원 사무실 앞에서 최근 '텔레그램 디지털 성범죄 국회 청원'을 졸속 처리한 국회 법사위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10만명이 서명한 디지털 성범죄 국회 청원이 제기돼 기대를 모았으나 국회가 너무 미흡하고 졸속으로 대응했다"고 지적했다.

여성단체는 "이는 텔레그램 성 착취 사건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남성 중심적 사고가 문제"라며 "'청소년은 컴퓨터에서 그런 짓을 한다'거나 '청원한다고 다 법을 만드느냐'는 식의 고위 공무원 및 국회의원 발언은 성 착취에 대한 안이한 문제 인식을 그대로 보여준다"고 항의했다.

이들은 "n번방 성 착취 사건의 원인은 여성의 몸을 돈벌이 수단으로 삼는 성 착취 구조와 강간 문화에 있다"며 "n번방 성 착취 동영상 공모자와 공범 전원을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