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성남시는 분당구 분당동에 사는 26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성남 사는 영국 유학생 확진…성남지역 해외유입 12명

이 여성은 영국 유학생으로 지난 24일 입국했으며 영국에 있던 18일부터 기침과 콧물 등 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당국은 해당 여성의 귀국 후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이 여성을 포함해 성남 지역에서는 미국(8명), 독일(2명), 영국(2명) 등에 다녀온 주민 12명이 최근 열흘 사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