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구는 영국 런던에 유학 중이다가 휴교로 귀국한 17세 여자 고등학생이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강남구에서 발생한 외국 유학생 확진자는 8명으로 늘었다.

이 학생은 코로나19로 재학 중이던 학교가 휴교에 들어가자 런던발 두바이행 에미레이트항공 EK0004편과 두바이발 인천행 에미레이트항공 EK0322편을 타고 24일 오후 5시께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 학생은 강남구 도곡동 아파트에서 지내 오다가 귀국 다음 날인 25일 정오께부터 약 38도의 고열이 나서 강남구보건소에서 검체검사를 받았으며 27일 오전 양성 판정이 통보됐다.

같은 비행기를 타고 함께 귀국한 이 환자의 어머니와 남동생은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다.

강남구는 이 환자를 격리병원에 입원시키고 인천공항 검역소에 항공편을 통보하는 한편, 이 환자가 살던 아파트에 방역소독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