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산하기관 급여 반납 운동 동참

해양수산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통 분담 차원에서 산하 공공기관과 유관기관도 급여 반납 운동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2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문성혁 장관 주재로 '해양수산 공공기관장 영상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점검하며 이렇게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회의에서는 이연승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이 급여 반납 운동에 동참하자는 의견을 냈고, 회의에 참석한 각 기관장이 적극 지지 의사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수부는 "급여 반납대상 범위와 규모 등 세부 내용은 각 기관이 자율적으로 정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는 양식업계를 돕기 위해 해양수산 공공·유관기관 임직원이 수산물 소비 촉진 캠페인에 동참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