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쓰는 백신, 치료제 개발 연구를 지원하기 위한 민관협의체가 구성될 전망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7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중앙임상위원회, 유관 학회가 모인 '코로나19 부처 및 민관 협력연구 강화를 위한 회의'를 열어 이러한 안건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의료계에서는 대한감염학회, 대한화학요법학회,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가 참여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진단·백신·치료제 연구개발을 위해 정부와 민간기관이 함께 참여하는 협의체의 필요성을 논의했다.

또 국가 차원의 연구 협업을 통한 효율성 증진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방대본은 범정부와 의료계가 모두 참여하는 민관 협의체 구성을 통해 코로나19 대응하기 위한 연구기반이 강화되고 연구성과가 신속하게 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