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유럽 외 국가 방문자에게도 무료 검사 제공
유증상 도민 진단검사 후 즉시 자가격리 권고

충북도는 유럽·미국이 아닌 다른 나라를 다녀온 주민에 대해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무료 진단검사 및 자가격리를 확대하기로 했다.

충북도, 해외 입국자 무료 진단검사·자가격리 확대

이는 미국을 다녀온 충북 증평의 60대 여성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후 확진 판정이 나오기 전까지 다중이용시설을 다니는 등 방역에 허점이 드러났다는 판단에서다.

김장회 도 행정부지사는 27일 비대면 기자회견을 하고 자가격리 및 검사 대상자에 대한 기준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지금은 미국·유럽에서 온 해외 입국자 중 검사 후 음성으로 판정 난 유증상자 뿐만 아니라 무증상자도 14일간 자가격리해야 한다.

그러나 충북도는 미국이나 유럽이 아닌 다른 나라를 다녀온 뒤 발열, 기침 등 이상증세를 보인 유증상자도 검체 채취 후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하도록 조처할 방침이다.

검사 비용은 무료이다.

도는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오더라도 14일간의 자가격리를 유지할 것을 권고하기로 했다.

도민에게도 강화된 자가격리 기준이 적용된다.

지금은 진단 검사 후 양성 판정이 나온 유증상자에 한해 자가격리 후 시설·병원 이송이 이뤄진다.

그러나 검사 후 즉시 자가격리해야 한다는 규정은 없다.

이런 허점을 차단하기 위해 충북도는 유증상자가 진단검사를 받았을 때 즉시 자가격리하라고 권고하고 음성으로 확인될 경우에 한해 격리를 해제하기로 했다.

김 부지사는 "방역의 중심을 해외발 입국자로 옮겨야 한다는 목소리카 크다"며 "3월 1일 이후의 해외 여행자 및 입국자를 대상으로 한 무료 검체 채취 등 방역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긴급재난문자나 이·통장을 활용, 해외 여행자 및 입국자를 파악해 진단검사를 받도록 하라고 시·군에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