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1주 도내 확진자 중 32%가 해외유입…"역유입 선제 대응"

경기도는 해외에서 입국하는 모든 도민을 대상으로 증상 발현 여부와 관계 없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무료로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최근 해외에서 감염된 뒤 국내로 들어오는 '역유입' 위험이 커지는 데 따른 선제 대응이다.

경기도, 해외입국 도민 코로나19 무료 전수검사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25일부터 해외에서 들어오는 경기도민은 기침, 발열 등 의심 증상이 없어도 주민등록등본, 출입국사실증명서 등 신분증을 지참해 도내 50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하면 무료 검사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1주일간 도내 신규 확진자 115명 중 해외유입과 관련한 사례가 32.2%에 달하는 37명으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프랑스, 영국, 스페인 등 유럽발 확진자가 22명으로 가장 많고, 미국 13명, 태국 1명, 이란 1명 등으로 미국발 입국자의 확진이 증가하는 추세다.

도는 입국 단계부터 검역을 강화하기 위해 정부에 요청해 해외에서 입국하는 도민 명단 자료를 넘겨 받았다.

도는 입국하는 도민들에게 문자 알림이나 메일을 보내 경기도의 무료 검사 시행방침을 안내할 계획이다.

진단 검사 비용은 경기도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해 전액 도비로 지원한다.

임 단장은 "해외에서 입국하는 도민은 검역 및 방역 당국의 조치에 협조하고 증상이 발현하는 즉시 도내 무료 검사 선별진료소를 방문해달라"고 당부했다.

27일 0시 기준으로 경기도내 확진자 수는 전일 같은 시간 대비 10명이 증가한 413명이다.

도내 확진자 중 131명은 퇴원했고, 현재 278명이 도내 병원과 생활 치료센터에서 격리 중이다.

경기도, 해외입국 도민 코로나19 무료 전수검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