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BGF에코바이오 관계자들이 인천경제자유구역 입주 관련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인천경제청 제공

27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BGF에코바이오 관계자들이 인천경제자유구역 입주 관련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인천경제청 제공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청라국제도시에 친환경 첨단제품 개발 및 제조시설이 들어선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7일 친환경 첨단 생분해 플라스틱 제품 제조기업인 BGF에코바이오와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청라국제도시에 BGF에코바이오의 제품개발 및 제조시설 투자, 청라 인천하이테크파크(IHP) 도시첨단산업단지 안에 산업고도화를 위한 다각적 협력, BGF에코바이오의 지역인재 채용 등이다.

BGF에코바이오는 청라국제도시에 위치한 인천하이테크(IHP) 부지 1만 5623㎡ 규모에 약 493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친환경 첨단 제품 개발 및 제조시설을 건립한다. 올해 8월 착공해 2021년 3월 준공 및 입주한다.

BGF그룹 계열사인 BGF에코바이오는 지난해 6월 설립된 신설 법인. 국내에서 유일하게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PLA) 발포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PLA는 사탕수수와 옥수수 등 자연에서 추출한 원료인 친환경 수지다. 부피가 크기 때문에 가격 경쟁력이 높을뿐만 아니라 일반 플라스틱에 비해 가볍고 보온성이 뛰어나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BGF에코바이오가 청라에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행정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