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서 새 학기 교과서 드라이브 스루·택배로 배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울산에서도 한 초등학교가 교과서 배부에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도입했다.

울산시 북구 송정택지개발지구에 지난해 개교한 고헌초등학교는 이달 25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새 학기 교과서를 배부했다.

이 학교는 택지지구에 조성된 아파트로 전입하는 인구를 고려해 교과서 배부 시기를 최대한 미뤘었다.

그러나 개학이 계속 연기되는 데다 '온라인 개학' 가능성까지 제기됨에 따라 교과서를 배부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 코로나19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채택했다.

학교는 25일 하루 동안 드라이브 스루를 통해 전교생 40%에 달하는 약 400명 학생에게 교과서를 나눠줬다.

나머지 교과서는 학교를 방문하는 학부모에게 배부하거나, 개학 이후 학생에게 나눠주기로 했다.

신원태 고헌초 교장은 "비대면 방식으로 교과서를 나눠줄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방법이라고 판단했다"면서 "도심에 있거나 공간이 협소한 학교는 제약이 있겠지만, 차량 동선이나 공간 여유가 되는 학교에서는 괜찮은 방법이다"라고 밝혔다.

울산서 새 학기 교과서 드라이브 스루·택배로 배부

인근에 있는 고헌중학교는 아예 학생들에게 교과서를 직접 가져다주는 방법을 선택했다.

학생 다수가 대단지 아파트에 거주하는 특성을 고려해 교직원들이 아파트 관리사무로 교과서를 가져다 놓으면, 학생이나 학부모가 찾아가는 방식이다.

아파트가 아닌 주택에 거주하는 학생들에게는 교직원이 직접 택배처럼 배달했다.

드라이브 스루 방식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선별진료소에서 처음 도입된 뒤 학교, 도서관, 백화점, 식당 등 다양한 기관과 서비스로 확산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