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과천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모든 시민에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지급한다.

이에 따라 과천시민(5만8253명)은 1인당 경기도가 지급하는 10만원을 합쳐 총 20만원을 받게 됐다.

김종천 시장은 27일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대책회의’에서 “경기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비롯한 시민 여러분께 도움을 드리고, 지역경기 회복을 위해 과천형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결정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과천시민 모두는 소득과 재산, 나이에 상관없이 지역화폐 ‘과천토리’를 시민 1인당 10만원씩을 받는 다. 해당 지역화폐는 3개월간 한시적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구체적인 지급 시기와 지급기준 등은 경기도의 일정에 맞춰 추후 공지할 예정이다.

시는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필요한 추가 소요 예산을 58억2600만원으로 추산했다. 재난관리기금 24억원, 경상경비 절감액 등 10억원, 순세계잉여금 24억원을 모아 재원을 마련키로 했으며, 시의회와 협의해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필요한 행정절차에 들어갔다. 과천=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