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총선 후보자 측 접촉 대구시의원 음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총선 후보자 측과 접촉한 대구시의원은 음성으로 나왔다.

27일 대구시의회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J 시의원은 음성 판정이 났다.

그는 미래통합당 김용판 후보(대구 달서병) 부인이 최근 확진으로 드러나 김 후보가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자 해당 선거사무소에 오간 사실로 자가격리 상태에서 26일 검사를 받았다.

지난 25일 J 의원과 함께 식사한 같은 상임위원회 소속 L 시의원, K 시의원도 검사에서 음성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