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서울 중랑구에서 필리핀과 태국에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되는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2건 나왔다.

중랑구에 따르면 중화2동에 사는 53세 여성(중랑구 12번 환자)은 같은 집에 사는 중랑구 6번 환자(24세 남성)의 이모로, 21일부터 자가격리를 하던 중 증상이 나타나 26일에 검사를 받고 27일에 신규로 확진됐다.

조카인 6번 환자는 필리핀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며 귀국 후 발병해 20일 확진됐다.

또 중화2동에 사는 45세 남성(중랑구 13번 환자)은 23일 태국에서 귀국한 후 26일에 증상이 나타나 27일에 신규로 확진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