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번에 '청년' 이내훈 전 부대변인 배치…24명 명단 찬반투표로 확정
당내서 "최고위가 선거 방해…민주절차 안따른 공천은 무효" 반발
민생, 손학규 비례 순번 2→14번으로 수정…당선권 밖으로(종합)

민생당 공천관리위원회는 4·15 총선 후보 등록 마지막날인 27일 논란 끝에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2번에서 14번으로 수정한 비례대표 후보 명단을 의결했다.

김명삼 신임 공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공관위 회의 후 브리핑에서 비례대표 공천 재심 결과 이런 내용을 담은 총 24명의 후보 명단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후보 순위 1번은 총선 영입인사인 정혜선 가톨릭대학교 의대 교수, 3번은 김정화 공동대표로 변동이 없었다.

2번에는 1984년생으로 36세 '청년'인 이내훈 전 바른미래당 상근부대변인이 올랐다.

이어 4∼10번은 김종구 전 민주평화당 최고위원, 장정숙 원내대표, 이관승 최고위원, 최도자 수석대변인, 황한웅 사무총장, 서진희 청년위원장과 한지호 장애인위원장이다.

11∼24번은 고연호 은평을 지역위원장, 김지환 최고위원, 문정선 대변인,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을 비롯해 한성숙·이봉원·이시은·이성구·김선미·조환기·양건모·정창덕·이숙자·추민아 후보 순이다.

김 위원장은 공관위 회의에서 "민생당이 미래세대를 키워내자고 손 위원장은 물론 지도부가 강조했지만,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

국민께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면서 앞서 손 위원장 비례 2번 배치로 인해 불거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민생당은 당원들로 구성된 선거인단 120명을 대상으로 ARS 투표를 진행한 후 찬성 결론이 나오면 최고위에서 명단을 최종 인준할 방침이다.

당 안팎에서는 당선권 밖으로 후보 순번이 밀린 손 위원장이 상임선대위원장직을 계속 맡을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된다.

당 관계자는 "향후 손 위원장 거취에 대해서 아직 확인된 바가 없다"고 전했다.

민생, 손학규 비례 순번 2→14번으로 수정…당선권 밖으로(종합)

이날 김정화 공동대표 등 지도부가 비례대표 명단 재심 요구를 사실상 거부한 안병원 전 공관위원장을 해임하고 새로 공관위를 구성, 명단을 수정한 것을 놓고 반발이 터져 나왔다.

안 전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헌·당규와 공관위 시행세칙 그 어디에도 위원장 해임 규정은 없다"며 "당 지도부와 일부 몰지각한 생각을 가진 분들이 불법, 탈법, 편법적인 해임을 했다"고 규탄했다.

안 전 위원장은 "최고위는 후보 명단에 대한 찬반투표 후 추인 여부만 결정하도록 돼 있고, 누구를 넣고 빼거나 방향을 새로 잡을 권한이 없다"며 "어제 ARS 투표 등 선거관리 업무를 방해한 데 대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강신업 대변인도 회견을 통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 명단에 대한 이의신청 절차가 있고, (후보 공천이) 민주적 절차에 따라 이뤄지지 않았다면 무효로 될 여지가 있다"며 "절차가 합당하게 이뤄졌는지가 문제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민생당은 공보실을 통해 "최고위에서 해임이 의결된 안 전 위원장의 기자회견 발표 내용은 당과 무관한 개인적 의견"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민생, 손학규 비례 순번 2→14번으로 수정…당선권 밖으로(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