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8일 오후 8시30분부터 1시간동안 서울 곳곳의 주요 건축물의 전등이 꺼진다.

서울시는 '2020 지구촌 전등 끄기' 행사에 동참한다고 27일 밝혔다. 서울시는 한강 교량, N서울타워, 63빌딩, 롯데월드타워, 숭례문, 광화문 등 서울의 주요 건축·시설물을 이 시각에 맞춰 조명을 끄기로 했다. 서울시청, 구청사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대책상황실이 있는 장소는 불을 끄지 않는다.

지구촌 전등 끄기는 한국세계자연기금이라는 단체가 2007년부터 개최하는 행사다. 올해 세계 180여개국에서 동시 진행한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