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은 27일 "신천지가 반사회적 단체인 것이 분명하다"며 "검찰이 수사를 주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추수군'으로 알려진 신천지의 불법 포교 인력을 확인하는 문서를 공개했다. 그러면서 "이런 문건을 간절히 찾았던 이유는 신천지가 제출한 교육생과 신도 명단이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았기 때문"이라며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추수꾼의 존재를 인지했고 이들이 방역의 구멍이라고 봤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런 부분을 검찰이 압수수색으로 찾아냈다면 방역에 큰 도움이 됐을 것"이라며 "신천지의 비협조적 태도로 방역에 큰 차질을 빚었고 지금도 그렇다"고 말했다. 그는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을 살인죄로 검찰에 고발했으며, 이 총회장의 체포를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요청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기도 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