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공천관리위원회는 4·15 총선 후보 등록 마지막날인 27일 논란 끝에 비례대표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을 2번에서 14번으로 수정한 후보 명단을 의결했다.

김명삼 신임 공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공관위 회의 후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후보 순위 1번은 총선 영입인사인 정혜선 가톨릭대학교 의대 교수, 3번은 김정화 공동대표로 변동이 없었다.

2번 자리에는 이내훈 상근부대변인이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