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쇼핑 북토크 1호는 '데미안' 특별판

이제 책도 홈쇼핑을 통해 산다.

출판사와 홈쇼핑 업체가 손잡고 요즘 유행하는 북토크 TV쇼 형태로 책을 광고하고 파는 형태다.

도서출판 문학동네는 디지털 홈쇼핑 업계 선두주자인 K쇼핑이 업계 최초로 신개념 홈쇼핑 북 토크쇼 'K의 서재'를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아동 전집류나 학습물이 아닌 문학작품을 홈쇼핑을 통해 판매하는 것은 보기 드문 일이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서점에 가기 어려운 상황과도 맞아들 듯하다.

북토크 홈쇼핑 첫 번째 책은 문학동네에서 내놓은 신간 '데미안' 특별판. 헤르만 헤세의 고전으로 설명이 필요 없는 작품이다.

'절친' 토마스 만의 서문이 담겼고 인문학자 안인희가 번역하고 해설했다.

양장노트, 메모 패드, 연필, 지우개, 책갈피 박스 등 굿즈 세트와 함께 구성했다.

북토크는 박경림이 진행을 맡고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 북 유튜버 김겨울이 함께한다.

책 판매 수익금 일부는 아동 공동생활시설에 기부한다.

책도 홈쇼핑에서…문학동네-K쇼핑, 북토크 형식 책 판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