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진천 지역 노래방·게임방 30여곳이 자발적인 휴업을 결의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진천 노래방·게임방 30여곳 휴업 선언

27일 진천군에 따르면 지역 내 노래방과 게임방 30여 곳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에 동참하기 위해 당분간 휴업하기로 했다.

진천읍노래연습장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를 조기 종식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거리 두기가 중요하다"며 "경제적으로는 어렵겠지만 지역 사회 감염을 막기 위해 힘을 보태기로 했다"고 말했다.

진천군은 지난 22일 많은 사람이 밀접 접촉하는 노래방, 게임방 등 310여 곳의 다중 이용시설에 대해 다음 달 5일까지 운영 중단, 방역 지침 준수를 권고했다.

방역 지침을 어기는 업소에 대해서는 집회 금지 명령과 벌금을 부과하고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 구상권도 청구할 방침이다.

진천군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밀접 접촉이 일어날 수 있는 다중 이용시설 관리와 방역을 강화할 것"이라며 "사회적 거리 두기에 자발적으로 참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