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코로나19로 지난달 한·중 관광시장에 타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여파로 지난달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절반 가까이 급감했다.

한국관광공사가 27일 발표한 한국관광통계에 따르면 2월 전체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68만5천212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의 120만1천802명보다 43.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중국인 입국 제한 조치와 한·중 항공편 운항 중단 및 감편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전년 동기 대비 77.0% 감소한 10만4천86명까지 줄었다.

2월 방한 외국인 관광객 '반토막'…중국 관광객은 77% 줄어

홍콩 관광객은 2만966명, 대만 관광객은 5만3천42명으로 각각 59.1%, 43.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관광공사는 "홍콩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출국 심리가 크게 위축된 것으로 보인다"며 "대만은 방한 여행경보 등급 상향 조정으로 한국 방문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2월 미국인 방한 관광객은 4만2천439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5%의 감소율을 보였다.

필리핀(2만332명)과 베트남(3만313명) 관광객 수도 각각 30.6%, 28.1% 떨어졌다.

방한 일본인 관광객은 21만1천199명이었다.

이미 한일관계 악화로 방한 관광객 수가 감소한 상태여서 코로나19 이후 0.9% 추가 감소하는 데 그쳤다.

관광공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전 세계적으로 여행시장이 위축된 가운데 특히 2월에는 코로나가 심했던 중국과 한국 간 관광시장에 타격이 컸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