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 확대…최대 240만원

전북 익산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카드 수수료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고 27일 밝혔다.

연 매출액 1억2천만원 이하였던 대상을 3억원 이하로 늘리고 지원금도 연간 최대 50만원에서 240만원으로 확대한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50만원을 초과하는 금액은 지역 화폐인 '익산 다이로움'으로 지급한다.

익산시는 오는 30일 열리는 시의회 임시회에서 승인을 받아 다음 달 1일부터 이를 적용하기로 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코로나19가 확산하며 폐업 위기로 내몰리는 소상공인을 위해 지원을 대폭 늘리기로 했으며, 앞으로도 이들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