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여성단체 성명, 디지털 성폭력 피해자지원센터 설립 요구도
"N번방 피해자 포함 모든 여성 체감할 수 있는 법체계 마련하라"

경남여성단체연합 등은 27일 성명서를 내고 "모든 여성과 피해자들이 현실적으로 안전을 체감할 수 있는 법적 체계를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이뤄진 성범죄인 'N번방(박사방)' 관련 범죄가 밝혀지고 있지만, 이를 처벌할 법과 제도는 한참 부족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피해자들은 본인이 피해자임을 밝혀야만 죄를 물을 수 있어 피해 여성들에게 안전망이 보장돼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디지털 기반 성범죄에 대한 강력한 처벌법 마련과 함께 경남 디지털 성폭력 피해자 지원센터를 설립하라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