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달성군 대실요양병원과 한 건물
대구 달성군의 제이미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환자 51명이 무더기로 나왔다.
대구시는 27일 대실요양병원과 한 건물을 쓰는 제이미주요양병원 ( 8~11층) 에서 환자 50명, 종사자 1명 등 5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 병원에는 직원이 72명, 환자가 286명이 있다. 이 병원에는 지난 26일 환자 중에 유증상자 3명을 조사해 이 가운데 1명이 확진되자 종사자와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전수조사가 이루어졌다.
27일 0시기준 대구지역 확진자는 전날 0시 보다 34명 증가한 총 6516명 이지만 이들 확진자는 이날 통계에 포함되지않아 내일 확진자도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그동안 대구에서는 서구한사랑요양병원이 103명, 달성군 대실요양병원이 90명, 수성구 김신요양병원에서 42명 , 수성구 시지노인전문병원에서 7명 등의 확진자가 나왔다. 대구=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