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자 중 13명은 검역과정서 확진
사망자 139명으로 늘어…치명률 1.49%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총 9332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91명 증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104명에 이어 연일 100명 안팎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전체 확진자 중 해외 유입으로 확인된 사례는 309명이며, 이중 외국인은 31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91명 중 13명이 검역과정에서 확진됐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대구가 34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 12명, 경기 11명, 경북 9명 순이다. 이 밖에 인천에서 3명, 충북·울산에서 각 2명, 부산·광주·대전·경남·제주에서 각 1명이 추가됐다.

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대구가 6516명이고, 경북이 1283명이다. 이어 경기 412명, 서울 372명, 충남 124명, 부산 113명, 경남 91명, 세종 44명, 인천 46명, 충북 41명, 울산 39명, 강원 31명, 대전 31명, 광주 20명, 전북 10명, 전남 8명, 제주 7명 순이다.

성별로는 국내 확진자 중 여성이 5694명(61.02%)으로 남성 3638명(38.98%)보다 많다. 연령별로는 20대가 2532명(27.13%)으로 가장 많다. 이어 50대 1752명(18.77%), 40대 1256명(13.46%), 60대 1170명(12.54%) 등 순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8명 증가해 139명으로 늘었으며, 치명률은 1.49%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384명이 늘어 총 4528명이 됐다. 완치율은 48.52%로 높아졌고, 현재 격리 치료를 받는 환자 수는 전날 4966명에서 4665명으로 301명 줄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