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그룹의 자회사 BGF에코바이오는 인천 청라 국제도시에 국내 최대 규모의 친환경 플라스틱 제조공장을 설립한다고 27일 밝혔다.

500억원을 투입하며, 2021년 3월이 준공 목표다.

BGF에코바이오는 이를 위해 이날 인천경제청과 '친환경 첨단 제조시설 투자 및 인천하이테크파크(IHP)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BGF에코바이오는 향후 청라 공장을 기반으로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PLA) 생산능력을 제고하고 연구·개발을 통해 친환경 플라스틱의 적용 범위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또 인천 경제자유구역에 대한 시설 투자와 지역 인재 채용에도 앞장서기로 했다.

BGF에코바이오, 인천에 친환경 플라스틱 제조공장 설립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