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산시는 27일 단원구 신길동에 거주하는 27세 여성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시흥시청어린이집 교사 접촉 확진자 3명으로 늘어

A씨는 지난 24일 확진 판정을 받은 시흥시청 직장어린이집 보육교사 B(27.화성시 거주)씨와 접촉자라고 시는 덧붙였다.

이에 따라 안산 관내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10명으로 증가했으며, B씨와 접촉자 중 확진자도 3명(안산 2명, 화성 1명)으로 늘었다.

A씨는 지난 24일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가 26일 단원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으로 이송됐다.

시는 A씨 주거지에 대한 방역 소독을 마친 가운데 가족 3명(부모와 동생)에 대한 진단 검사를 진행 중이다.

앞서 지난 26일 B씨와 접촉한 안산시 상록구 해양동 거주 27세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같은 날 B씨의 남동생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안산시와 화성시, 시흥시가 조사한 결과 지금까지 B씨와 접촉자는 가족 3명을 포함해 모두 70명으로 나타났다.

특히 시흥에서만 B씨의 근무지인 시흥시청 직장어린이집 원아 33명과 학부모 1명, 보육종사자 14명, 의료진 2명 등 50명이나 된다.

어린이집 원아 가족 60명까지 포함하면 시흥시 관내 B씨 관련 관리 대상자만 110명에 이른다.

다행히 어린이집 원아 등 B씨와 직접 접촉한 시흥 관내 48명은 진단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각 지자체는 B씨와 접촉자가 많아 추가 확진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관련자들에 대한 역학조사와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