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벚꽃, 오늘 개화…1922년 관측 이래 가장 빨리 폈다

기상청은 올해 서울의 벚꽃이 27일 개화했다고 밝혔다.

1922년 서울 벚꽃 관측을 시작한 이후 가장 이른 개화라고 기상청은 덧붙였다.

작년(4월 3일)보다 7일, 평년(1981∼2010년·4월 10일)보다 14일 각각 빨랐다
기상청은 서울기상관측소(서울 종로구)에 지정된 왕벚나무 한 가지에서 세 송이 이상 꽃이 활짝 피었을 때를 서울 벚꽃 개화 시기로 본다.

올해 개화는 2월∼3월 평균 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일조시간이 길었기 때문이라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벚꽃 개화 후 만개까지 일주일에서 열흘가량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다음 주 주말께 서울 벚꽃이 만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서울의 대표 벚꽃 명소인 여의도 윤중로의 대표 관측목에선 아직 개화가 관측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