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에코바이오, 청라에 친환경 제품 제조시설 건립

친환경 제품 전문업체인 BGF에코바이오가 인천경제자유구역 청라국제도시에 첨단제품 개발 및 제조시설을 건립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7일 BGF에코바이오와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양측은 협약에 따라 청라국제도시내 제품 개발과 제조시설 투자에 협력하고 청라 인천하이테크파크(IHP) 도시첨단산업단지 고도화와 지역인재 채용 등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BGF에코바이오는 IHP 부지 1만5천여㎡에 493억원을 투자해 관련 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다.

오는 8월 착공해 내년 3월 준공과 함께 입주할 예정이다.

BGF그룹 계열사인 BGF에코바이오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PLA) 발포 핵심기술을 보유해 석유계 플라스틱을 대체하는 친환경 소재 전환에 앞장서고 있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친환경 첨단 중견기업인 BGF에코바이오가 청라에 안정적으로 자리 잡도록 행정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