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선 부산원동역 개통…주변 2만가구 교통불편 해소

동해선 부산원동역이 2년 9개월여 공사를 마치고 28일 개통하면서 주변 2만가구 주민들의 교통 불편이 크게 줄어들게 됐다.

부산시는 부산원동역 개통을 하루 앞둔 27일 오전 역사에서 개통식을 개최했다.

개통식은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차원에서 오거돈 부산시장과 이진복·윤준호 국회의원 등 10여명만 참석한 가운데 간소하게 열렸다.

부산원동역은 동래구 안락역과 해운대구 재송역 사이 수영강 상부에 조성됐다.

역사 2개 동, 상·하행 승강장 각 1개소, 에스컬레이터 12대, 엘리베이터 6대 등 편의 설비를 갖췄다.

시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위·수탁 협약을 하고 2017년 7월 부산원동역 공사를 시작했다.

공사에는 시비 270억원이 투입됐다.

동해선 부산원동역 개통…주변 2만가구 교통불편 해소

부산원동역 개통으로 동해선은 부전역에서 일광역까지 모두 15개 역으로 운행된다.

부산원동역에는 평일 96회, 휴일 88회 전동열차가 정차한다.

시 관계자는 "부산원동역 인근은 2만가구 대규모 주거단지가 들어서 있지만, 그동안 도시철도와 같은 대중교통수단 이용에서는 소외됐었다"며 "부산원동역 개통으로 대중교통 이용 편의 증진과 도심 교통난 완화 등 주민편의와 지역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시는 동해선이 도시철도 1∼4호선과 김해경전철 뒤를 잇는 부산권 도시철도로 부산권역 광역철도망과 환승체계를 구축해 동해남부권 철도망의 중추 기능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했다.

부산원동역 부설주차장은 주변 아파트 민원과 코로나19로 인한 건설인력 부족으로 한 달 늦은 4월 말 완공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