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택시기사 들른 주점 2곳서 코로나19 환자 20명 발생

경북 경주에서 주점 두 곳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소규모 집단 감염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확진자 가운데 두 곳을 모두 들른 택시기사에 주목하고 있다.

27일 경주시에 따르면 지난 24일과 25일 사이에 시내 한 주점 업주인 40대 여성과 그 가족, 지인 등 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달 15일부터 22일까지 경주 한 체인형 주점 업주를 비롯해 접촉자나 재접촉자 16명이 코로나19에 걸렸다.

두 곳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환자는 20명으로 현재까 경주 확진자 41명의 절반에 이른다.

방역 당국은 두 주점을 잇는 연결고리로 택시기사 A씨를 살펴보고 있다.

확진자 A씨는 지난 10일 두 곳을 모두 방문했다.

또 11일부터 코로나19 의심증세를 보였지만 19일까지 업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체인형 주점 업주는 그보다 늦은 13일 의심 증상을 보였다.

시는 그 뒤 방역당국 조사에도 이동 경로를 고의로 속인 혐의로 A씨를 고발했다.

다만 A씨가 누구에게서 감염했는지는 아직 드러나지 않았다.

시 관계자는 "감염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