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진행, 임금 선지급 등 통해 4∼5월 19억원 집행 목표

충북 충주시는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중단된 재정 일자리 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재정 일자리 사업 대부분 생계형이어서 해당 사업이 장기간 진행되지 않으면 참여자들의 생활에 큰 지장이 초래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시는 지난 26일 조길형 시장 주재로 부시장, 실·과·소장, 읍·면·동장 등 91명이 참여하는 화상 회의를 열어 관련 방안
을 논의했다.

충주시 "코로나19로 중단한 서민 일자리 사업 신속 추진"

시는 4∼5월 중 5천100개 일자리에 대해 19억원의 사업비 집행을 목표로 정했다.

회의에서는 시민 접촉 우려로 중단한 21개 일자리 사업과 관련해 ▲ 야외에서 추진하는 방안 ▲ 영상 및 교재를 통한 프로그램 진행 ▲ 주민자치프로그램 등 강사비 선지급 ▲ 노인 일자리(공익형) 임금 선지급 ▲ 장애인 일자리 평균임금 70% 지급 등이 논의됐다.

조 시장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일자리 사업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이 평상시와 같이 생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비대면 방식이나 임금 선지급 등을 통해) 일자리 사업을 신속히 추진하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