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총 9332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91명 증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104명에 이어 연일 100명 안팎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전체 확진자 중 해외 유입으로 확인된 사례는 309명이며, 이중 외국인은 31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91명 중 13명이 검역과정에서 발견됐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대구가 34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 12명, 경기 11명, 경북 9명 순이다. 이 밖에 인천에서 3명, 충북·울산에서 각 2명, 부산·광주·대전·경남·제주에서 각 1명이 추가됐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8명 증가해 139명으로 늘었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384명이 늘어 총 4528명이 됐다. 완치율은 48.5%로 높아졌고,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는 4665명으로 완치자와 비슷한 수준으로 줄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