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제생병원 근무한 보건소 팀장과 접촉해 자가격리 중 확진

경기 성남시는 분당구 야탑동에 사는 39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분당구보건소 직원 1명 추가 감염…보건소 확진자 3명으로

이 여성은 성남시 분당구보건소 직원으로 지난 18일부터 코이카 연수센터에 격리된 상태였다.

자가격리가 여의치 않은 성남시민은 코이카 연수센터를 임시생활 시설로 이용할 수 있다.

해당 여성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분당제생병원에 마련된 상황실 즉각대응팀에서 근무하다 지난 1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난 분당구보건소 팀장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이 팀장과 접촉했다가 자가격리된 분당구보건소 다른 팀장도 지난 25일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

이에 따라 분당제생병원과 관련된 분당구보건소 확진자는 3명으로 늘어났다.

분당구보건소는 즉각대응팀에서 근무한 팀장의 감염 사실을 확인한 뒤 19일 보건소를 폐쇄하고 접촉자들을 자가격리시켰으며 이들 중에는 보건소장도 포함됐다.

이후 보건소는 20일부터 운영을 재개했으나 선별진료소는 잠정 폐쇄한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