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충주시는 호암동의 시각장애인 거주 시설인 충주성심맹아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취약한 장애인 보호를 위해 다음 달 5일까지 예방적 코호트격리(동일집단격리)에 들어간다고 27일 밝혔다.

충주성심맹아원 종사자·이용인 10일간 예방적 코호트격리

코호트격리 인원은 종사자 31명과 이용인 44명 등 75명이다.

코호트격리는 감염병 취약계층 등의 집단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다.

신승철 시 노인장애인과장은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많은 불편을 감수하고 코호트격리에 동참해준 시설장과 사회복지사 등 종사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충주에서는 그동안 숭덕재활원, 나눔의집, 참 좋은 집, 성심농아재활원이 예방적 코호트격리에 참여했다.

시는 이들 시설에 생활필수품과 방역물품을 우선 지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